[스포일러][스압]신데렐라 걸즈 극장 3기 2화(TVA) 감상평

다음 주에 스위티함을 보여줄 사토 신(26).


스포일러스포일러스포일러스포일러스포일러스포일러스포일러스포일러스포일러스포일러스포일러스포일러스포일러스포일러스포일러스포일러스포일러스포일러스포일러스포일러스포일러스포일러스포일러스포일러스포일러스포일러스포일러스포일러스포일러스포일러스포일러스포일러스포일러스포일러스포일러스포일러스포일러스포일러스포일러스포일러스포일러스포일러스포일러스포일러스포일러


이번 주도 매우 귀여운 아이돌들의 모습을 볼 수 있는

신데렐라 걸즈 극장 3기.


이번 주의 이야기는 3편이 준비되어 있습니다.


첫번째 이야기의 주인공은 바로
위대한 사부. 등산가. 정복가. 무나카타 아츠미 입니다.
등산 금단증세로 힘들어 하는 아츠미.

아이돌이 아닌 프로듀서의 산을 원할 정도로 증세가 심해지고 있습니다.

그 때 오니귀신 치히로씨가 등장하여 아츠미를 구원하게 됩니다.

그렇게 오니귀신 치히로씨에게 식은 땀을 흘리게 하는

놀라운 위업을 달성한 무나카나 이츠미.

진정으로 위대한 사부라 부르기 부족함이 없습니다.



다음으로 두번째 이야기. 그 주인공은 바로

아라키 선생님. 아라키 히나 입니다.
즐겁게 물놀이를 즐기고 있는 리카와 히로미.

인도어파인 히나와 안즈는 그 모습을 보며 아이돌 파워라고 감탄하고 있습니다.

그렇게 감탄하던 중 본인들도 아이돌이니 저렇게 놀아야 된다고 결심을 하고

놀기 시작하지만 역시나 시원찮게 놉니다.

결국 리카에서 아이돌답게 귀엽게 놀라는 지적을 받게 됩니다.

고기도 먹어본 사람이 먹는다고 밖에서 노는 것도 놀아본 사람이 노는 법입니다.

물론 집 안에서 노는 것이 더 편하다는 것은 불변의 진리입니다.



마지막으로 세번째 이야기. 그 주인공은 바로

가지고 있는 곰인형을 프로듀서라고 부르는 코히나타 미호입니다.
버찌를 가지고 온 미호.

핑크 체크 스쿨의 맴버인 우즈키와 쿄코에게 나눠줍니다.

그렇게 먹던 도중 미호가 버찌와 닮았다는 이야기가 나오게 되고

프로듀서도 그렇게 말했다며 그 이유를 궁금해하는 미호.

물론 답은 머리 위에 있는 바보털 때문이지만 사실대로 말할 수 없는

착하디 착한 우즈키와 쿄코는 작고 귀여워서라고 거짓말을 하게 됩니다.

물론 순진하고 맑은 영혼의 미호는 매우 기뻐합니다.

이렇게 핑크 체크 스쿨은 모두 착하고 귀여운 아이들로 이우러진

굉장히 굉장히 사이좋은 아이돌 그룹입니다.

서로 사이가 나쁘다는 것은 그저 악성루머일 뿐입니다.

그러니 안심하고 하던 가챠를 마저 질러주시길 바랍니다.


이렇게 귀여운 아이돌들의 이야기를 볼 수 있었던

신데렐라 걸즈 극장.


이번 화의 감상평은

"치히로산은 분명 가장 정복하기 어려운 산이 틀림없습니다."

입니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