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일러]용왕이 하는 일! 9화 감상평

이번 분기의 상냥한 히로인들


스포일러스포일러스포일러스포일러스포일러스포일러스포일러스포일러스포일러스포일러스포일러스포일러스포일러스포일러스포일러스포일러스포일러스포일러스포일러스포일러스포일러스포일러스포일러스포일러스포일러스포일러스포일러스포일러스포일러스포일러스포일러스포일러스포일러스포일러스포일러스포일러스포일러스포일러스포일러스포일러스포일러스포일러스포일러스포일러스포일러

이번 주는 위험한 광녀니 스토커와 같이 찾아온

용왕이 하는 일! 9화 입니다.


이번 화의 내용을 짧게 표현하면


사이노카미 이카 VS 히나츠루 아이

가 되겠습니다.

마이나비 여자 오픈 예선에서 싸우게 된 두 사람.

히나츠루는 야이치를 통해 사이노카미의 이야기를 듣게되고

두 사람이 싸우게 됩니다.

사이노카미 이카는 여기서 다이렉트 맞비차 전술을 사용합니다.

맞비차는 자주 나오는 전술이 아닌지라 둘 다 사전검토가 없었고

결국 누가 더 수를 많이 읽는지에 대한 힘싸움이 되었습니다.


그리고 히나츠루가 사이노카미를 이기면서 스토리가 종료되었습니다.


저기서 재미있는 점은 일반적인 맞비차 전술과 달리

사이노카미가 사용한 맞비차는 대놓고 도발이라는 점입니다.

첫 수를 끝에 있는 보를 전진시키는 것으로 1수 버리고

각행교환으로 1수를 또 버리고

앉은비차 전술인 각행교환을 해놓고 맞비차로 가서 1수를 또 버린겁니다.

맞비차가 자주 나오는 전술이 아닌지라 히나츠루도 당황했지만

저렇게 3수나 낭비하는 것은 '이래도 난 널 이길 수 있어' 라는

도발이 대놓고 눈에 보이는 전술이 아닐 수 없습니다.



그 외의 내용으로는

사이노카미 이카의 얀+광 행적이 나왔습니다.

고백에서 거절했더니 '난 너 말고는 필요없어' 라면서

지갑과 옷을 벗어서 물에 던져버리고

여성의 고백을 거절하고 집에 돌아와보니

고백했던 여성이 알몸으로 기다리고 있다면 지리겠지요.

물론 가까운데서 비슷한 사례가 있지만 알몸은 아니었으니

그냥 넘어가는 것이 예의일 겁니다.


그렇게 마이나비 예선을 통과한 세 사람과

용왕 타이틀전의 도전자가 명인으로 결정된 야이치로

이야기를 끝마친 용왕이 하는 일! 9화.



이번 화의 감상평은


"두 사람이 같이 노래방 갔다고 질투하는 사저는 역시 귀엽습니다."

입니다.




덧글

  • 엑스트라 2018/03/06 18:30 # 답글

    좀더 얀데레 포스를 뿜으면 좋았을 것을....
  • 세멘시나 2018/03/06 18:48 #

    소프트와 하드의 경계선을 아슬아슬하게 줄타기하고 있죠.
    만약 저기서 더 뿜으면 애니의 장르가 달라져 버릴 것 같습니다.
  • 무지개빛 미카 2018/03/06 18:55 # 답글

    이렇게 지난화의 로리콘+폐도로 전 세계의 인터넷에 낙인찍힌 것에 보답받는 주인공입니까?
  • 세멘시나 2018/03/07 00:18 #

    일단 썩어도 주인공인 이상 주인공 보정으로 어떻게든지 이 위기를 넘어갈 듯 합니다.
댓글 입력 영역